기백이의 맥가이버 첫 번째 책을 소개합니다.

'기백이의 맥가이버'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수십가지 아이폰/아이패드/맥 활용 동영상과 활용 팁을 공유하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맥에 대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아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책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2019년 9월 30일 월요일

[증정] 여행용 슬링백 추천 ‘방수 방검까지’ 품은 DaySling 2.0 슬링백 실사용 후기


요즘은 백팩만큼이나 슬링백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볍게 메고 다니기 위한 슬링백이었는데 정말 가볍게 다시 서랍 속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러 물건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없다거나, 수납할 공간이 너무 작다거나, 심지어 쉽게 찢어지고, 착용감이 좋지 않은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고 했죠. 그래서 이런 불편함들을 고려한 슬링백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와디즈 펀딩 사이트에 올라온 DaySling 2.0라는 여행용 슬링백이 그러한데요.

DaySling 2.0 슬링백은 여행용이든 운동용이든 일상용이든 각자 다른 활용성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었습니다.




어떤 자세한 장단점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이번 리뷰에서는 1분에게 소개해드린 슬링백 프로 모델을 증정해드릴 예정입니다.

댓글 증정 이벤트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포스트와 유튜브에서 진행중인 댓글 이벤트에 참여해보시기 바랍니다.




#1. 주요 특징
DaySling 2.0 스포츠 슬링백은 2종류로 나뉩니다. 방검 기능에 특화된 프로 모델방수 기능에 특화된 익스플로러 모델이 있습니다.

두 모델의 겉면은 다르지만 구조는 같은데요. 우선 13L까지 확장 가능한 백팩급 용량이 특징입니다.




또 어디로 어떻게 메든 상관 없는 디자인, 한손으로도 쉽게 물건을 넣고 꺼낼 수 있게 설계된 수납 구조, 마그네틱 잠금 장치 등의 주요 특징들이 있습니다.

판매페이지에 기재된 특징만 보면 입질이 오는데요. 중요한 건 실제로 만져본 소감이겠죠. 바로 넘어가보겠습니다.




#2. 내구성
데이슬링 2.0 Pro 슬링백은 미세한 나일론 리큐브에 초고 분자량 폴리에틸렌(중량당 강철보다 10배 더 강한 소재)을 섞어서 만든 재질로 제작했고, 레이저 커팅으로 밖에 자르지 못하는 방검 소재라고 합니다. 어렵네요.

아무튼 칼로도 자를 수 없는 튼튼한 소재라는 건데요. 새가슴이지만 한번 직접 테스트해봤습니다.




이 프로 여행용 방검 슬링백의 마감을 자세히 보면, 직조라고 하나요? 여러가닥의 실같은 소재가 엮여 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그래서 칼로 긁으면 찢어지지는 않더라도 올이 나가듯이 실밥이 다 뜯어질 거라고 생각을 했는데, 칼로도 긁어보고 경도 테스트기로도 해봤는데, 멀쩡합니다.

겉표면 자체가 방검소재인데요. 이게 정말 장점인 것 같습니다. 



https://www.wadiz.kr/web/campaign/detail/45039

어떤 가방들은 겉은 찢어져도 속까진 칼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보안 가방이 있는데, 그렇게 되면 소지품은 지켜도 결국 가방은 바꿔야 하잖아요. 그런데 이 방검 가방은 가방 자체가 칼에 찢어지지 않는 거죠.

게다가 가방의 모든 면이 이 재질로 둘러쌓여 있습니다.




그리고 가방끈 연결도 일반 재봉 방식이 아니라 절대 찢어지지 않을 것 같은 방식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덕분에 회전이 자유롭기도 하고요.

데이슬링 2.0 Explorer도 프로처럼 방검 기능이 있는 건 아니지만 내구성이 좋습니다. 전반적인 구조는 프로와 동일하고, 재질감도 굉장히 튼튼합니다. 아마 프로만 없없다면 이 슬링백을 내구성이 좋다고 소개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3. 방수
이제 데이슬링 Explorer 슬링백 자랑을 할 차례입니다. 이 스포츠 방수 슬링백은 물에 빠져도 괜찮습니다. 많은 방수 가방을 리뷰해봤지만 물에 빠져도 되는 가방은 처음이네요.

수중 사용에 최적화된 가방이 아님에도, 혹시 모를 사고에 이정도까지 대비한 가방은 드물지 않을까 싶습니다.




https://www.wadiz.kr/web/campaign/detail/45039


직접 테스트해본 결과, 물이 전혀 들어가지 않는 재질인 건 확실합니다. 하지만 순간적으로 물에 빠지는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물에 노출이 되면 이음새 사이로 물이 서서히 스며들더라고요. 이 점은 꼭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데이슬링 Pro 슬링백의 방수 성능도 꽤 괜찮은데, 발수성 표면으로 제작되어 물이 침투하는 것을 즉시 방지해줍니다. 물에 넣으면 큰일 나지만, 물이 묻었을 땐 쉽게 닦아낼 수 있었습니다.



#4. 수납성
슬링백은 백팩에 비해 적은 소지품을 가볍게 휴대할 수 있는 가방이죠. DaySling 2.0 슬링백도 마찬가지인데요. 하지만 더 많은 수납이 필요할 땐 확장할 수 있습니다.

가장 앞에 있는 포켓의 스트랩을 늘리면 전체 포켓의 용량이 최대 13L로 늘어납니다. 




이 대용량 포켓은 단일 포켓으로만 이루어져있는데요. 재질이 튼튼한 덕분에 제법 무거운 물건을 넣어도 늘어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물론 주 용도는 겉옷처럼 예정에 없던 부피가 큰 짐을 넣어야 할 때일 텐데요. 스포츠 슬링백, 여행용 슬링백으로써 특히 마음에 드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이 포켓 옆에 보면 스트랩이 있죠. 길이가 제법 여유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 스트랩을 활용해서 옷이나 고리가 있는 물건들을 휴대할 수도 있습니다.

이 스트랩의 특장점이 있는데, 마그네틱 방식이라는 겁니다. 자성으로 고정되는 건 아니라서 튼튼함은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마그네틱인 이유는, 분리할 때는 옆으로 슬라이드하지만 다시 연결할 땐 근처에 가져오기만 하면 알아서 착 붙기 때문입니다.

착착 붙는 손맛이 끝내주네요.




이어서 두번째 포켓을 보면, 수많은 파티션으로 나눠진 걸 볼 수 있습니다. 총 11가지의 공간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작은 안경을 넣을 수 있을만한 분리형 지퍼 포켓 하나와, 3등분된 미니포켓과 지퍼포켓, 반대편엔 2등분 지퍼포켓과 길이 약 30cm 정도의 단일 미니포켓, 펜슬 포켓이 있습니다.



이 포켓에는 완전히 펼쳐지지 않도록 잡아주는 이음새가 있는데요. 꽤 넓게 벌어져서 미니 포켓들의 물건을 넣고 빼기가 편했습니다. 그리고 슬링백을 앞으로 메고 지퍼를 열면 이 포켓이 한눈에 보기 쉽게 벌어지는 것도 특징인 것 같습니다.



이 포켓 뒤엔 슬림한 태블릿 포켓이 있습니다. 주로 납작한 태블릿들을 수납하는 용도라 많이 벌어지지는 않네요.

총 3가지 공간으로 나뉘는데, 스마트폰 사이즈에 딱 맞는 미니 지퍼 포켓, 태블릿 전용 포켓이 분리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길쭉한 디자인이라, 4:3에 가까운 비율인 아이패드는 호환성이 좋지 않네요. 아이패드 미니는 널널하게 들어가고 아이패드 에어는 빡빡한 수준입니다.

조금 더 길쭉한 비율의 태블릿이라면 호환성이 더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후면 포켓을 보면, 입구가 지퍼 형태가 아닌 마그네틱 형태입니다.

사일런트 마그네틱 스냅 포켓이라는 이름까지 갖고 있는 포켓인데, 소음 없이, 버클이나 단추 없이, 스마트폰이나 수첩, 명함같은 물건들을 쉽고 간편하게 꺼낼 수 있습니다.





슬링백을 뒤로 메고 있는 상태에서도 빠르고 쉽게 물건을 꺼낼 수 있는 게 장점인 거 같은데요. 두꺼운 물건을 넣으면 마그네틱이 붙지 않으니까 조심해야 합니다.



#5. 착용 편의성
DaySling 2.0 방수 방검 슬링백은 위로 메나 아래로 메나 오른쪽으로 메나 왼쪽으로 메나 상관이 없습니다. 앞으로 메나 뒤로 메나 상관 없기도 합니다.

자신의 체형에 맞는 대로 착용하면 되는데, 저는 어떻게 메든 편하더라고요.





착용감이 편한 이유를 확실히 알 수는 없지만, 슬링백 바디와 어깨끈이 연결되는 부분이 유동적인 게 큰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

일반 슬링백은 연결 부분이 일자라서 메면 등과 가방 사이가 약간 뜨는 느낌이 있는데, 이 슬링백은 그렇지 않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슬링백을 등쪽으로 멘 상태에서 바디를 앞쪽으로 가져오면 포켓을 열기 딱 좋은 각도가 됩니다.



#6. 디자인
디자인은 결론적으로 호불호의 영역이지만, DaySling 2.0 방수 슬링백은 여행이나 스포츠 그리고 대학생과 젊은 층을 타켓으로 두고 만들어진 디자인인 것 같습니다.

저는 남자 슬링백에 적합할 것 같은 디자인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착용해보니까 여자 슬링백으로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디자인은 남녀 공용 슬링백에 가까운데요. 질감도 다양한 스타일의 옷과 매치하기가 좋았습니다.

확장하지 않을 때의 슬림한 디자인이 특히 마음에 들고, 또 틀이 잡혀 있지만 유연한 디자인이 가벼운 느낌을 더해주는 것 같습니다.




수납성도 뛰어나고, 방수 혹은 방검까지 가능한 슬링백, 게다가 디자인도 준수해서 아쉬울 게 없었던 DaySling 2.0 슬링백은 언제든 사용하기 위한 슬링백을 찾는 분들에게 추천해드릴 수 있겠는데요.

하지만 독특한 소재와 설계 때문에 가격대가 조금 있습니다. 마음에 드신다면 얼리버드 펀딩이 끝나기 전에 구입을 하시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참고로, 앞서 소개해드린 증정 이벤트의 힌트는 이 제품에 대한 장점 3가지와 함께 댓글을 남겨주시면 됩니다. - MACGUYVER.

https://www.wadiz.kr/web/campaign/detail/45039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5977533&memberNo=5931703
https://youtu.be/ANlwxwrcDT8










2019년 9월 27일 금요일

[증정] 갤럭시노트10 보호필름 추천, 이 가격에 1+1 구성까지? 주파집 갤노트10 보호필름 써보니


갤럭시노트10을 생폰으로 사용하게 되면 전후면 모두 자잘한 흠집부터 큰 찍힘까지 발생하게 되는데요.

이러한 아쉬움을 덜어내기 위해서 보호필름을 선택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오늘은 갤럭시노트10 보호필름을 가져와봤는데요.





제법 괜찮은 가격에 1+1 구성까지 갖춘 주파집 갤노트10 보호필름은 어떤 특징을 가졌고 어떤 제품이라고 평가할 수 있었을지 사용해봤습니다.

참고로, 5분에게 증정해드리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포스트와 유튜브에서 함께 진행되는 이벤트에 참여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1. 주요 특징
5,000원대 가격으로 가성비가 상당하고, 1+1 구성이라 합리적으로 선택해볼 수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생체 인식의 경우는 처음 부착하게 되면 인식률이 낮아졌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요. 이때는 다시 등록해주면 보호필름에 맞춰서 인식률이 높아져서 최적화된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https://smartstore.naver.com/jupazip/products/4654708239


또한 TPU 재질과 달리, PET 소재를 통해서 황변이나 늘어남, 상처에 약한 아쉬움도 없었는데요.

유연성이 높은 PE 수지로 제작되면서 적당한 충격 보호 기능까지 겸했다는 점도 인상적이었습니다.




#2. 실사용 평가
우선 2장 구성이라는 점이 만족스러웠는데요. 곡면까지 덮어준다는 점도 기대가 되더라고요.

부착 과정은 단순하고 복잡하지 않아서 편한데 난이도가 낮은 편은 아니었습니다. 위치를 잡아야 하고, 잘 밀어내야 하고 흔들림 없이 부착해야 했기 때문이죠.






기포나 들뜸 현상은 거의 없었습니다. 물론 케이스를 씌우니까 끝부분이 살짝 밀려나긴 했는데 거의 대부분의 케이스와 호환은 되지만 일부 케이스와는 안 맞을 수 있더라고요.

터치감은 부드러운 편입니다. 하지만 생폰과 비교하자면 확실히 저항은 늘어나고 먼지나 유분에도 상당히 약했는데요. 두께감은 딱 적당한 느낌이고 밀착력은 확실히 TPU보다는 낮더라고요.





대신 화면이 흐려지거나 자글자글하거나 무지개처럼 난반사가 되지 않고 선명해서 좋았는데요.

실제로 화면을 보게 되면 상당히 밝고 뚜렷하게 나와서 만족스러웠습니다. 컬러를 바꾸지도 않았고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거죠.





생폰으로 사용하고 싶은 분들이라면 생폰에 주파집 갤럭시노트10 보호필름만 부착한 다음에 화면을 아래로 놓으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했습니다.

빛 반사는 다소 늘어나는 편이고 펜을 사용할 경우에도 일반적으로는 전혀 아쉽지 않지만, 때때로 강하게 힘을 줄 경우에는 자국이 남는다는 점은 알아둘 필요가 있었습니다.




#3. 아쉬운 점
앞서 주파집 갤럭시노트10 보호필름에 대한 아쉬움과 만족스러운 점을 다루기는 했지만, 특별히 기억에 남는 아쉬움이라면 필름의 크기가 화면보다 작다는 점입니다.

이 부분이 아쉬운 이유라면 갤럭시노트10의 정체성이 큰 화면과 상대적으로 슬림하고 얇은 베젤에 있는데 필름이 작고 필름 테두리에 검은 띠가 있어서 화면을 작게 만들기 때문이죠.






부착 위치에 따라 위아래는 달라질 수 있지만 좌우는 확실히 화면보다 작은 것이 티가 많이 나서 측면에서 보면 줄어든 화면이 바로 눈에 띄더라고요.

이 부분은 검은색 라인을 없애기만 해도 해결되었을 것 같은데 아쉬운 부분입니다.


✎ 1+1 구성에 PET 소재를 지닌 주파집 갤노트10 보호필름

✎ 부착 과정은 복잡하지 않았고, 기포나 들뜸 현상 없이 잘 부착이 되었는데요.

✎ 선명하고 상당히 밝으며 뚜렷한 화면을 보여주어서 만족스러웠습니다.

✎ 펜을 사용할 경우에도 부드럽게 잘 필기되었고, 터치감도 부드러웠던 보호필름이었습니다.



#4. 추천 사용자
주파집 갤럭시노트10 보호필름은 S펜을 자주 사용하시는 분들에게 적합합니다. 일반적인 사용에서는 흠집이나 자국이나 흉터를 거의 남기지 않기 때문이죠.

또한 생폰 정도의 두께감을 원하는 분들에게도 만족스러운 선택지가 되는데요. 케이스를 씌우지 않으면 생폰과 두께가 거의 같아서 그립감에서도 마이너스가 되지 않는 거죠.




보호필름 부착이 어려웠던 분들에게도 추천할만한 제품인데요. 가격도 저렴한데 1+1 구성으로 실패해도 다시 부착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파집 갤럭시노트10 3D 풀커버 우레탄 리얼핏 필름으로 밀착감도 높이고 만족스러운 사용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앞서 소개해드린 장점과 단점을 참고하셔서 선택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댓글 이벤트 또한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이 제품에 기대되는 점 2가지와 함께 댓글을 남겨주시면 당첨 확률을 높이실 수 있습니다. - MACGUYVER.


https://smartstore.naver.com/jupazip/products/4654708239

http://naver.me/FHnote6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