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백이의 맥가이버 첫 번째 책을 소개합니다.

'기백이의 맥가이버'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수십가지 아이폰/아이패드/맥 활용 동영상과 활용 팁을 공유하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맥에 대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아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책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슈어, 와이 낫? made by 'SHURE' 가성비 블루투스 이어폰 SE112-BT21


지난 포스트에서 슈어 SE215BT1이라는 고음질 블루투스 이어폰에 대해 다루었고, 오늘은 그에 이어서 슈어의 또 다른 무선 이어폰, 슈어 SE112-BT21라는 이어폰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

슈어 SE215BT1에 대해서 콘서트 음질을 품은 무선 이어폰이라고 소개를 했었는데, 음악을 들으면서 어떤 이어폰과 음질이 비슷한가 고만할 때 나도 모르게 계속 무선 이어폰이 아닌 유선 이어폰들과 비교하게 될 정도로 음질과 음색, 음장감이 뛰어났다.



   

그런데 음색적인 면에서 슈어 SE112-BT21 역시 SE215BT1에 못지않다고 한다.

실제로 사용해본 슈어 SE112-BT21 블루투스 이어폰의 사용성은 어떠했는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참고로 이번 포스팅에 대한 댓글도 SE215BT1 증정 이벤트(바로가기)에 반영될 예정이기 때문에, 당첨 확률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오늘 초점을 맞출 이어폰인 슈어 SE112-BT21는 슈어 SE215BT1과 공통점이 몇 가지 있는 것 같다.

우선 같은 블루투스 케이블을 사용한다는 점인데, 무선 음향 통신 분야에 최고의 기술을 품고 있는 SHURE가 만든 블루투스 케이블인 만큼 성능은 확실하다. 블루투스 4.1버전을 채택했고, 10m 내에서 균일한 사운드 전달이 가능하며, 멀티 페어링을 지원하고 최대 8시간 사용할 수 있다. 


   


참고로 이어폰을 켜면 배터리가 얼마나 남았는지 음성으로 알려주는데, 꽤나 편리하다.

또한 인체 공학적인 디자인으로 안정적이고 편안한 착용이 가능하고, 슈어 SE 시리즈의 특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특출난 소음 차단 능력을 품고 있기도 하다. 내구성이 뛰어난 것도 공통점 중 한 가지.

싱글 다이내믹 마이크로 드라이버라는 같은 타입의 스피커를 탑재해서 베이스가 뛰어난 것도 공통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슈어 SE215BT1과 마찬가지로 노이즈 아이솔레이팅과 음장감을 통해서 콘서트 음질을 품은 슈어 SE112-BT21는 또 다른 특징도 있다.

우선 컨셉의 차이점이 있는데, 슈어 SE112-BT21은 슈어 입문자들을 위해 ‘가성비’에 초점을 둔 블루투스 이어폰이라는 점이다. 덕분에 고음질 이어폰인 슈어 SE215BT1와 견주어서도 음색적으로 크게 밀리지 않는 사운드를 품고 있으면서도 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그리고 와이어 폼 케이블을 사용하는 것, 즉 이어폰 케이블을 귀 뒤로 넘겨 착용하는 것이 어색한 입문자들을 위해 비교적 단순한 방식의 착용 방법을 선택한 것도 특징이다.

슈어 SE112-BT21 역시 귀 뒤로 넘겨서 착용하는 것이 정석이지만, 평범하게 착용하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



   

또한 내구성이 뛰어난 것은 공통점이지만 드라이버를 보호하기 위해 외관에 충격방지제가 사용되었다는 점은 차이점이다. 그 때문에 먼지가 잘 묻는다는 리스크도 감수해야 하지만.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땀으로 인한 손상을 방지했고, 압력 감소 조립법으로 케이블 단선을 예방했다.

마지막으로 케이블을 분리할 수 없다는 점이 큰 차이점인데, MMCX 단자를 적용해 유선과 무선을 오갈 수 있는 상위 모델들과는 달리 블루투스 이어폰으로만 사용 가능하다.


✎ 블루투스 이어폰답지 않은 고음질 사운드를 품고있다.


✎ SE112-BT21 블루투스 이어폰의 디테일


 ✎ 먼지가 비교적 잘 묻어서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 만족스러운 사운드를 들려줬던 슈어 SE112-BT21



슈어 SE112-BT21이 SHURE 입문자들을 위한 가성비 이어폰인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저렴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소비자가가 149,000원이기 때문.

하지만, 이 가격대의 일반적인 블루투스 이어폰들보다 뛰어난 사운드를 품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초고음질 이어폰에 익숙해져 있지 않은 일반인이라면 보통 아무리 좋은 이어폰이라 하더라도 어떤 음질이 더 좋고 나쁘고를 구분할 수 있는 한계가 있는데, 몇몇 지인들에게 들려줘본 결과 슈어 SE112-BT21은 그 상한선에 근접해 있는 것 같다.

동시에 그동안 번들 이어폰이나 저렴한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었던 사람의 막귀를 시원하게 뚫어주기에도 충분한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그리고 운동을 하면서 자유롭게 고음질 사운드를 듣고 싶은 분들, 혹은 시끄러운 공간에서 음악을 듣거나 집중을 해야 하는 분들에게 알맞은 이어폰이 되어주지 않을까 싶다. 물론 상당히 역동적인 운동을 하면서 사용하기에는 불편함이 있겠지만.




20만원대 슈어 이어폰과 비교해서도 크게 아쉽지 않았던 슈어 SE112-BT21. 입문자를 타겟으로 한 이어폰이라도 슈어 이어폰은 역시 슈어 이어폰이라는 것을 분명히 알 수 있었다.

또한 평소에 슈어가 판매하는 100만원대를 웃도는 가격의 이어폰들과 달리 가성비를 컨셉으로 한 모델임에도 결코 허투루 만들지 않는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음질에 중점을 둔 가성비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고 있는 사람들에게 추천할 수 있을 것 같다. - MACGUYVER.


http://www.samastore.co.kr/product/detail.html?product_no=806&cate_no=32&dis

http://naver.me/Fku1PRUi













케이스 99% 호환, 갤럭시노트8 강화유리 ‘주파집 풀커버 3D 방탄 필름’


스마트폰의 디자인은 언제나 그렇듯 ‘생폰’을 기준으로 다듬어진다. 어떠한 케이스도 보호필름도 없는 무결점 상태의 모습으로 최적의 그립감과 사용자 경험을 다듬는 것이다.

하지만 디자이너들이 간과하는 것 가운데 하나는,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이렇게 인체공학적이면서 과학적으로 잘 다듬어진 스마트폰을 있는 그대로 사용하기보다는 보호필름이나 케이스로 덮어두고 사용한다는 사실이다.




   

결국 우리는 고가의 스마트폰이 제공하는 100%의 손맛이나 화면을 그대로 볼 시간도 없이 구매하기 무섭게 보호필름과 케이스로 폰이 가진 본연의 디자인이나 그립감을 덮어버리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갤럭시노트8이라고 해도 별반 다르지 않다. 갤럭시노트8의 경우는 특히나 엣지 디자인을 가졌기 때문에 더욱 그러한데, 엣지 디자인의 특성상 보호필름이나 케이스는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꼭 사용해야만 하는 보호필름을 더 합리적으로 선택하는 방법은 없을까?





주파집이 이번에 갤럭시노트8을 위해서, 그리고 앞으로 등장하게 될 다양한 스마트폰을 위해서 자체 디자인을 다듬기로 작정한 것으로 보인다.

즉, 포장 패키지 디자인을 다듬으면서 더욱 아기자기하고 관심을 끄는 디자인을 완성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뿐만이 아니다. 실제 갤럭시노트8 기기를 가지고 중국으로 날아가서 금형을 수차례 수정하고 다듬은 결과 실제 갤럭시노트8에 가장 적합한 갤럭시노트8 강화유리, 갤럭시노트8 필름을 완성해낼 수 있었다고 한다.

강화유리의 기본 베이스가 되는 유리는 아사히의 0.33mm 두께를 가진 정품 강화유리로 만들어졌고, 크기가 너무 크지도 작지도 않게 화면만 꼭 덮어주기 때문에 지구상에 존재하는 99%의 케이스와 호환이 가능하다는 점도 큰 장점이 된다.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이 가지는 큰 차별점이라면 9H의 표면 강도가 있다.

일반적인 ‘필름’으로는 구현할 수도 없는 강도를 제공하기 때문에 거친 환경 속에서도 갤럭시노트8을 안전하게 지켜준다.




   

또한 비산 방지 처리가 되어 있어서 실수로 떨어뜨리거나 하는 경우에도 기기의 디스플레이가 깨지는 대신,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이 먼저 깨져서 화면을 보호해주고, 또한 유리 파편이 튀는 것을 예방해주기 때문에 매우 효과적인 기능을 제공해줬다.

아사히 글라스를 통한 견고한 내구성은 기본으로 가졌을 뿐 아니라 높은 투광률을 통해서 디스플레이에서 나오는 인피니티 화면 그대로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은 구매의 이유가 충분해 보였다.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은 초정밀 터치 기능을 가졌는데, 사실 자체적으로 터치를 위한 솔루션을 갖췄다기보다는 스마트폰이 제공하는 터치 기능을 100% 가깝게 구현했다는 점에서 그렇다고 볼 수 있다.

어떻게 되었든, 0.33mm의 유리를 한 겹 덧대는 것이기 때문에 빛 반사를 비롯해서 매우 얇은 공기층이 더해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아쉬울 수 있는 터치감을 제대로 회복시키기 위해서 노력했다고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러한 초정밀 터치를 위해서 눈으로는 쉽게 구분이 되지 않는 도트 터치 센서를 적용했는데, 햇살이 강한 낮에 화면을 끄고서 측면으로 기울여 보면 살짝 보이는 도트가 바로 핵심 기술이라 부를 수 있다.

이외에도 제로 버블과 지문 방지 코팅으로 완성된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은 상단바를 내리거나, 혹은 측면 끝에서 슬라이드를 해서 불러오는 엣지 패널의 경우에도 아무런 문제없이 의도한 그대로 터치가 가능했기 때문에 만족도가 뛰어났다.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이라고 해서 만능은 아니다.

제조사는 자체적으로 단점을 고지하고 있는데, 우선 전면 카메라 부분이 뚫려 있기 때문에 디자인적으로는 플러스가 되지만 보호 기능에 있어서는 취약하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또한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을 부착할 경우 양옆에 있는 엣지 부분에서 접착면이 2mm 정도 보인다는 점 역시 마이너스 요소가 된다.

즉, 디자인적인 장점을 얻으면서 전면 카메라 부분은 노출될 수밖에 없었고, 접착률을 높이면서 최대한 슬림하게 만들기 위해서 측면의 경우는 접착면이 약간 노출된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도 이 부분은 아쉬움이 되었는데, 카메라 노출은 큰 아쉬움이 아니었지만 접착면이 공기 중에 살짝 노출이 되어서 경우에 따라서는 먼지가 붙는다는 아쉬움이 느껴졌다.

측면을 중심으로 접착면에 시간이 흐르면서 먼지가 살짝살짝 붙게 되는데, 이러한 먼지는 결국 눈에 띈다는 점에서 사용자 경험에서 마이너스가 된다는 것이다. 물론 모든 경우에 이러한 문제가 발생되는 것은 아니겠지만 알아둘 필요가 있는 부분이다.


✎ 포장 패키지 디자인을 다듬으면서 더욱 아기자기하고 관심을 끄는 디자인이었던 주파집 풀커버 3D 방탄 필름



✎ 아사히의 0.33mm 두께를 가진 정품 강화유리로 만들어진 제품



✎ 높은 투광률을 통해서 디스플레이에서 나오는 인피니티 화면 그대로를 볼 수 있었다.





✎ 제로 버블과 지문 방지 코팅으로 완성도를 높여 만족도가 뛰어났던 주파집 풀커버 3D 방탄 필름






그럼에도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을 선택해도 좋을 이유는 많다. 정품 아사히 글라스를 채택하면서 투광률이나 터치감이 놀랍게 개선되었을 뿐 아니라 비산 방지 처리와 9H의 놀라운 표면 강도, 견고하고 튼튼한 내구성으로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강화유리 제품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을 사용하면서 만들어진 습관이라면 폰을 거꾸로 놓아두는 것이 있는데, 아무런 보호 필름도 없는 생폰에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만 더했기 때문에 테이블이나 책상, 바닥 위에 놓을 때면 언제나 뒤집어 놓아서 기기를 보호하는 습관이 만들어진 것이다.


 
거친 환경 속에서 사용했음에도 기기에 발생되는 자연 흠집이 크게 줄어들면서, 또한 화면 자체에 가해지는 충격이나 흠집이 완전히 줄어들면서 더욱 오래 더욱 새것처럼 사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게 된 것 같았다.

갤럭시노트8을 구매했거나 구매할 예정이라면, 당연히도 보호필름이나 강화유리를 구매 목록에 올려둘지 모른다. 주파집 갤럭시노트8 풀커버 3D 강화유리 방탄 필름을 선택한다면 보다 안전하고 실용적으로 갤럭시노트8을 보호할 수 있을 것 같았다. - MACGUYVER.




http://storefarm.naver.com/jupazip/products/2230322986


http://naver.me/5uP1icm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