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백이의 맥가이버 첫 번째 책을 소개합니다.

'기백이의 맥가이버'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수십가지 아이폰/아이패드/맥 활용 동영상과 활용 팁을 공유하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맥에 대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아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책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2019년 5월 22일 수요일

맥북 프로 + 듀얼 모니터를 함께 휴대하는 아주 쉬운 방법, 듀스


노트북을 메인으로 사용하면서 늘 아쉬운 점이라면 화면이 하나라는 점이죠. 외장 모니터와 연결해서 작업하다가 단일 화면으로 작업할 때 느껴지는 답답함은 생산성 저하로 돌아오기도 하는데요.

그 점에서 노트북과 함께 활용할 수 있는 듀얼 모니터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는 꾸준히 있어왔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노트북을 사용하는 분들이 바라는 것 가운데는 더 큰 화면, 오래가는 배터리, 확장성을 빼놓을 수 없죠.

그 점에서 듀스라는 이름의 신기한 듀얼 모니터를 소개해드릴 예정입니다. 이미 지난번에는 간단히 제원과 컨셉에 대해서 소개해드렸었는데요.

이번에는 실제 사용 후기와 소감을 중심으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듀스 2.0의 변화들
듀스 2.0 버전은 1.0 버전 대비 상당한 변화가 있는데요. 전력 소비량이 4.5W로 크게 줄어든 것이죠.

거기다 글로시 디스플레이는 차광 방지 디스플레이로 바뀌면서 빛을 효과적으로 줄여주기도 했는데요.





빛을 받더라도 반사되는 비율이 줄어들면서 화면에 대한 몰입도가 높아지는 것이죠.

무게는 100g 정도 줄여서 휴대성을 더했고, 자체적인 밝기 조절 기능까지 더했다고 하는데요.

주사율 역시 60Hz를 지원해서 1.0 버전 대비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의 변화가 눈에 띄는 것 같습니다.




#2. 다양한 활용 방법 & 생산성
듀스 듀얼 모니터는 휴대가 가능할 뿐 아니라, 슬라이드 방식으로 닫아둘 수 있기 때문에 휴대성이 상당히 높았습니다.

보관하거나 휴대할 경우에는 화면을 안쪽으로 할 수 있고, 사용할 경우에는 쏙 당겨서 뽑거나 혹은 뒤로 접어서 앞뒤로 화면을 보는 것도 가능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자체 거치대 기능이 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노트북 화면에 따라서는 흔들림이 심할 수 있는데, 거치대를 활용해서 안정적인 거치와 사용성을 제공해주기 때문이죠.

신기했던 점이라면 거치대를 마그네틱 방식으로 연결하기 때문에 필요할 때만 바로 부착해서 사용하고, 또 탈착해서 분리가 가능하다는 점이죠.




거기다, 노트북 화면 뒤쪽에도 3M 접착제를 사용해서 바로 듀스 듀얼 모니터를 부착해볼 수 있는데, 이러한 방식에서 오는 장점이라면 노트북을 가리지 않고 모두 호환할 수 있다는 점이죠.

해상도는 FHD로 출중하고, 기본적인 표현력도 좋아서 사용상 이점이 크게 느껴지기도 했는데요.

일부 제품들처럼 해상도가 낮거나 기본기가 낮아서 오는 아쉬움이 없다는 점만 하더라도 만족도가 상당했습니다.




#3. 실사용 소감
함께 사용해본 파우치는 전체적으로 기기를 잘 보호해주고 깔끔한 느낌이었지만, 기기 크기 대비 여유 공간이 많다는 점은 슬림한 디자인을 원하는 분들에게는 아쉬움이 될 것도 같았습니다.

작업 환경이 어디서나 확장된다는 점에서 듀스 듀얼 모니터는 제품의 컨셉에 꼭 맞는 장점을 전달해주기도 했는데요.





마감이 조금 아쉽다는 점, 리뷰용 제품이 1.0 버전이라 빛 반사가 제법 있다는 점이 아쉬움이 되기는 했지만 2.0 버전에서는 개선되었다고 하니까 기대를 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맥북 프로에 접착제를 부착한다는 점에서 우려가 있었기 때문에 대부분 자체 거치대 기능을 활용해서 사용했었는데요. 이 경우 테이블이 필요하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흔들림 없이 안정적이라는 점은 만족스러웠습니다.




대안으로, 맥북 프로를 위한 케이스에 부착을 해본 결과, 케이스만 탈착해주면 깨끗하고 말끔한 맥북으로 사용할 수도 있고, 또 원한다면 케이스를 씌워서 듀스와 함께 사용해볼 수 있었습니다.

드라이버 설치도 매우 간단했고, 플러그 앤 플레이 방식으로 연결하면 바로 사용이 된다는 점도 좋았던 것 같네요.




물론, 노트북 자체의 전력을 활용하기 때문에 미리 배터리 계산을 잘 해둬야 합니다. 어댑터 없이 야외에서 오래 사용하려면 그램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세로 방식의 거치도 신선했는데요. 듀스 제조사에서도 보지 못한 방식이지만, 화면 표시를 세로로 바꿔서 놓으니까 자체적으로 거치가 되더라고요.




특정 각도로 해두면 고정이 가능해서 편리하게 세워두고 작업을 할 수 있는 것이죠. 상당히 유용했습니다.

휴대하기에도 간편하고, 어디서나 바로 꺼내서 듀얼 스크린으로 활용이 가능하니까 정말 유용하다는 점이 최대 장점이 아닐까 하네요.


✎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을 더하고 차광 방지 디스플레이로 빛을 효과적으로 줄여주는 듀얼 모니터 듀스 2.0

✎ 보관하거나 휴대하기도 간편하게 설계되어 있는데요.

✎ 해상도도 출중해서 주간뿐만 아니라 야간에도 사용하기 편안했죠.

✎ 노트북 화면 뒤 3M 접착제를 사용해 듀스 듀얼 모니터를 부착해 볼 수도 있었는데요. 모든 노트북에 호환이 되어 만족스러웠습니다.

✎ 가로 뿐만 아니라 세로 방식의 거치로 더욱 다양하게 활용해 볼 수 있었던 듀얼 스크린이었습니다.



#4. 총평
듀스 듀얼 모니터는 언제든 가지고 다니면서 작업 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제품으로, 기본기에 충실하다는 인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추천 사용자라고 한다면, 업무 및 개인적인 사용을 목적으로 듀얼 모니터가 필요하신 분들, 또한 휴대하면서 다양한 화면을 활용하고 싶은 분들, 상담 업무 등으로 양쪽 화면이 필요하신 분들이 아닐까 한데요.




킥스타터 및 인디고고에서 무려 16억원 달성으로 펀딩에 대대적으로 성공한 제품인 만큼,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제품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노트북용 듀얼 모니터 듀스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더 알아보실 수 있습니다. - MACGUYVER.












[증정] 카메라 백팩 추천 '취향 저격' 인케이스 카메라 가방 3종 비교


먼저 인케이스 카메라 가방 2종 증정 이벤트를 진행해주신 인케이스에 감사를 드리고 싶은데요.

이번에 리뷰를 위해 만져본 인케이스 카메라 가방이 제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기 때문이죠. 정말 감사하게도, 이 제품을 구독자분들에게도 증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오늘 소개할 가방은 'DSLR Pro Pack with Woolenex - Graphite', 'DSLR Sling Pack with Woolenex -Graphite', 'Camera Side Bag with Woolenex - Graphite' 이렇게 총 세 가지입니다.

편의를 위해, 그냥 인케이스 프로 카메라 백팩, 카메라 슬링백, 카메라 사이드 백으로만 부르겠습니다.




각 카메라 가방을 1분씩 총 3분에게 증정할 텐데요. 정말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카메라 가방 대신 대학생 가방, 직장인 가방으로도 활용할 수 있거든요.

그렇다면, 어떤 카메라 가방이 자신에게 딱 맞는지 알아보시죠.




#. 울넥스 폴리스터
먼저 이번 인케이스 카메라 가방의 공통점이자 주요 장점인 '소재'에 대해서 간단하게 알아볼게요.

300D & 600D Woolenex Polyester는 면 혼방 모직 폴리에스터라는데요. 수분, 유분, 화학물질 등에 대한 저항성이 우수하고, 부드러운 촉감, 뛰어난 내구성과 내마모성이 특징이며, 늘어남이나 수축에 강한 소재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꽃가루가 잘 털어져서 더 마음에 듭니다.



#1. DSLR Pro Pack with Woolenex - Graphite
이 인케이스 DSLR 백팩은 프로 사진가들을 위한 백팩입니다. 일반 백팩으로도 활용은 가능하지만, 주 목적이 여러 카메라와 카메라 렌즈들을 안전하게 휴대하기 위한 전문가용 카메라 가방입니다.

일단 이 전문가용 카메라 백팩의 상단 지퍼를 열면 바로 DSLR을 비롯한 카메라들과 메인 렌즈들을 넣고 꺼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또, 등쪽을 보면 벨크로 포켓도 있어서 스마트폰과 같은 작은 소지품을 넣어둘 수 있습니다, 벨크로로 되어 있어서 카메라 파티션에 달라붙는다는 건 감안하셔야 합니다.

인케이스 카메라 백팩에 여러 카메라와 렌즈들을 넣고 꺼내는 방법은 따로 있는데요.




게장 등딱지를 떼듯 카메라 백팩 등받이 쪽을 통째로 열 수 있습니다. 기본 구성을 보면 12개의 공간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벨크로 방식이라 원하는 모양대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가방의 부피는 26L입니다.

파티션을 물건의 크기에 맞게 조절하거나, 아예 분리해서 여행용 백팩이나 일반 가방으로 사용할 수도 있죠.

파우치가 있다면 이 공간에 노트북을 넣어도 됩니다. 하지만 렌즈와 부딪힐 수 있으니까 추천하고 싶진 않네요.




다행히도 인케이스 전문가용 카메라 가방엔 노트북 수납공간이 별도로 있습니다.

앞쪽에 있는 지퍼를 열면, 노트북 포켓, 태블릿 포켓, 손바닥만 한 포켓, 밴딩포켓과 펜슬포켓 셋이 있습니다. 상당히 많죠.

그리고 이 공간도 바닥의 폭이 넓습니다. 그리고 외부 디자인을 보면 전면부랑 하단부가 그대로 이어져 있어서, 수납할 제품의 부피에 따른 제약이 덜합니다.




또 인케이스 프로 카메라 백팩 맨 앞에 포켓을 열면 메인 포켓과 마찬가지로 부드러운 재질의 손바닥보다 조금 큰 포켓이 있습니다.

이 포켓은 완전히 열리는데, 양 끝에 이음새가 단단히 잡아줘서 물건이 떨어지지는 않습니다. 똑똑하네요.

그리고 그 아래엔 또 얇은 포켓이 하나 더 있습니다.




이 인케이스 DSLR 백팩은 내부 벽이 전반적으로 두껍습니다. 내구성이 좋겠죠. 또 앞 포켓에 있는 물건에 뒤 포켓에 있는 물건이 찍히는 일이 덜할 듯합니다.

마지막으로, 측면에도 납작한 포켓과 지퍼 포켓이 있는데요. 아웃도어 백팩처럼 물병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은 아닙니다만 디자인 점수는 100점을 주고 싶네요. 



http://incase.kr/shop/shopdetail.html?branduid=2561533&search=dslr&sort=order&xcode=001&mcode=006&scode=001&GfDT=bm99W10%3D

반대편엔 삼각대를 걸어둘 수 있는 벨트가 있습니다.

어깨끈에도 밴딩이 중간중간 있어서 무언가를 걸어둘 수 있는데요. 프로 사진가들을 위해서 섬세하게 설계된 구조인 것 같네요. 물론 어깨끈의 쿠션감도 좋습니다.


✎ 많은 수납공간이 있어 사용하기 편리한 DSLR Pro Pack with Woolenex - Graphite

✎ 사이드 포켓이나 어깨끈 밴딩 등이 있어 다양한 물건들을 손쉽게 보관할 수 있었는데요.

✎ 고가의 스마트기기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어 만족스러웠죠.


무거운 물건이 상단부에 있을수록 허리에 부담이 덜하다고 합니다. 물론 등에 착 붙어있어야겠죠.

상단 포켓의 지퍼 잠금장치가 깨알 디테일이네요.

등쪽에 있는 지퍼 포켓들도 볼 수 있습니다.

왼쪽면이 약간 가려져서 답답한 느낌이 있긴 하네요. 사용성엔 문제가 없지만요.




#2. DSLR Sling Pack with Woolenex -Graphite
제가 평소에 외출할 때 메고 다니는 가방입니다. 슬링백이라고 하는데, 힙색과 백팩의 중간쯤이라고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인케이스 카메라 슬링백 안에는 3개의 분리 파티션이 있는데요. 가로와 세로를 동시에 나눌 수 있어서 총 5개의 공간이 생깁니다. 평소엔 하나만 붙여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또 마음에 드는 건 내부 벽에 3개의 밴딩 포켓이 있고 파티션에도 하나 있어서, 총 4개나 되는 밴딩 포켓이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스마트폰을 넣을 수 있는 2개의 지퍼 포켓과 노트북을 수납할 수 있는 지퍼 포켓이 있는데, 노트북은 맥북 에어까지만 수납이 가능합니다.



Woolenex -Graphite http://incase.kr/shop/shopdetail.html?branduid=2561534&search=dslr&sort=order&xcode=001&mcode=001&scode=003&GfDT=bm97W1w%3D

파티션을 모두 제거하면 공간이 10L로 제법 넓어서 학생 슬링백 혹은 직장인 가방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앞쪽에 보면 지퍼 포켓이 하나 더 있는데요.  안에는 밴딩 포켓 하나, 일반 포켓 하나, 펜슬 포켓 두 개가 있습니다. 포켓 자체는 슬림한데, 쉽게 열고 물건을 확인할 수 있도록 시원하게 열려서 좋네요.  

손잡이는 위에 하나, 옆에 하나 있어서 물건을 꺼낼 때 좋았고, 측면엔 삼각대를 걸 수 있는 스트랩이 있습니다. 카메라 하나랑 여분 렌즈 두 개, 삼각대 하나를 들고 다니기엔 딱 좋은 미러리스 카메라 가방이 아닐까 싶네요.


✎ 파티션을 모두 제거하면 공간이 넓어져 실용적인 DSLR Sling Pack with Woolenex -Graphite

✎ 어깨에 매었을 때에도 편안함을 주었는데요.

✎ 여러 포켓들이 있어서 실용적이었습니다.



#3. Camera Side Bag with Woolenex - Graphite
이 카메라 사이드백은 크기는 작지만, 소니 A7R3 미러리스 카메라와 24-240 렌즈를 수납할 수도 있습니다. 많이 빵빵해지긴 하지만요.

안에 보면 가로 파티션 하나, 세로 파티션 하나가 있습니다. 세로 파티션이 있어서 밑에는 카메라를 두고 위엔 폰을 올려둔다거나 할 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사이드백의 지퍼를 다 열면 완전히 펼쳐지는데, 180도 벌어지지는 않도록 잡아주는 이음새가 있어서, 손을 놔도 카메라가 안 떨어지더라고요. 스마트한 설계, 마음에 듭니다.

지퍼가 양쪽이라 어느 방향으로 메든 물건을 쉽게 넣고 꺼낼 수 있습니다.

앞뒤로 서브 포켓도 있네요.



http://incase.kr/shop/shopdetail.html?branduid=2561480&search=side&sort=order&xcode=001&mcode=001&scode=003&GfDT=bWx3VQ%3D%3D

인케이스 카메라 사이드백의 벨트 길이도 양쪽으로 조절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버클의 위치를 원하는 곳에 둘 수 있어서 장점이라고 생각됩니다.

카메라 백팩말고 데일리 미니백으로 사용하기 좋고, 여행용 힙색으로도 추천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아이패드 미니도 들어갑니다. 가로 파티션이 미니가 벽에 붙어있을 수 있게 어느 정도 잡아주네요. 스크레치를 안 내려면 파우치 있어야 할 텐데, 파우치랑 같이 넣으면 들어가긴 하지만 약간 큽니다.


✎ 컴팩트한 사이즈이지만, 카메라 등 여러 물건들을 넣을 수 있었던 Camera Side Bag with Woolenex - Graphite

✎ 데일리 미니백으로 사용하기에 손색없는 가방이었습니다.



#. 주관적인 평가
인케이스 백팩이 가격대가 조금 있긴 하지만, 디자인도 취향 저격이고, 섬세하고도 스마트한 설계들이 돋보여서 마음에 듭니다. 사실 가격도 비슷한 가방 브랜드들에 비하면 일반적인 수준이긴 하죠.

특히 이번 인케이스 카메라 가방은, 카메라를 휴대할 때도 최적화되어 있고, 동시에 일상 가방 혹은 여행용 가방으로 사용하기에도 딱 좋았습니다.




아직까지 이렇다 할 단점이 없기도 하고요.

여러모로 마음에 쏙 들었던 인케이스 카메라 가방 3종을 증정할 수 있어서 기쁜데요. 이 가방이 자신에게 필요한 이유를 소개해주신다면, 그리고 여러 페이지에 댓글과 공유를 남겨주신다면, 당첨 확률이 올라가니까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MACGUYVER.


http://incase.kr/shop/shopdetail.html?branduid=2561533&search=dslr&sort=order&xcode=001&mcode=006&scode=001&GfDT=bm99W10%3D

http://naver.me/xh81qey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