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백이의 맥가이버 첫 번째 책을 소개합니다.

'기백이의 맥가이버'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수십가지 아이폰/아이패드/맥 활용 동영상과 활용 팁을 공유하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맥에 대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아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책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2016년 7월 30일 토요일

[비교] 갤럭시S7 엣지 vs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 디자인 차이는?


플래그십 대전
소니가 한국을 다시 찾아오면서 꺼내든 카드는 ‘하이엔드 & 합리적인 가격’이었다. 즉, 가성비를 노린 것인데 중저가폰이 4~50만원대라는 점을 감안하자면 하이엔드 스마트폰이 70만원 중반대라는 것은 그리 나쁜 선택지는 아니기 때문.

무엇보다 이 가격은 일본을 비롯한 해외에서 판매되는 가격 대비 10~20만원 이상 저렴한 파격적인 가격 정책이기도 하다. 그만큼 국내 시장에서 두 번의 실패는 없다는 의지가 담긴 가격이기도 한 것 같다.



   

반면 갤럭시S7 엣지는 삼성만의 방법으로 가격을 합리적으로 낮추면서도 여전히 프리미엄 다운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 기본형인 갤럭시S7보다 다소 비싼 가격으로 수익에 더욱 유리한 구조를 만든 것이다.

결국 소비자가 갤럭시S7 엣지를 선택한다는 것은 그만큼 갤럭시S7 엣지가 더 잘 나왔다는 것이고, 현시점에서 갤럭시S7 엣지의 판매 비중이 50%에 달한다는 것을 볼 때 상당히 선전한 것으로 보인다.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의 디자인
우선,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는 날렵함 대신 부드러움을 택했다. 다소 투박할 수도 있고 밋밋할 수도 있는 라운딩 디자인을 채택했는데 대신 5인치 화면으로 전체적인 사이즈가 작아서 손에 잡히는 맛은 나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심플하고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을 가진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는 전면에 듀얼 스피커를 장착했고, 하단부는 매우 심플하게 마이크로 USB 하나로만 마감했다. 대신 이어폰 단자가 상단으로 간 것은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었다.



특이한 점은 우측면에 다양한 버튼과 기능이 포함된 것이었는데, 우선 지문 인식이 포함된 전원 버튼이 고유한 실버 색상으로 존재감을 더했고, 그 아래로 볼륨 버튼이 위치했다.

일반적인 볼륨 버튼의 위치 대비 상당히 아래로 내려간 것인데, 이유는 단연 카메라 촬영 시 줌 역할을 하기 때문. 그리고 별도의 물리적인 카메라 촬영 버튼이 있어서 반셔터를 활용한 촬영이 가능한 점은 좋았다.



갤럭시S7 엣지의 디자인
반면 갤럭시S7 엣지는 매우 날렵하다. 그래서 그립감이 더욱 좋기도 한데, 5.5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했음에도 사실상 제로 베젤과 함께 엣지 디자인으로 매우 콤팩트한 사이즈를 자랑한다.

실제 5인치 화면을 가진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의 가로 너비가 70.5mm인 반면, 더 큰 5.5인치 화면을 가진 갤럭시S7 엣지가 72.6mm인 것을 보자면 삼성이 슬림한 디자인을 잘 뽑아낸 것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세로의 길이 역시 짧았는데,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가 143.7mm의 세로 길이를 가지고 있지만, 갤럭시S7 엣지는 더 큰 화면임에도 150.9mm로 상당히 콤팩트한 것을 알 수 있다.

갤럭시S7 엣지의 디자인은 전면 하단의 지문 인식 홈 버튼을 비롯, 전체적으로 심플하면서도 카툭튀가 거의 사라진 카메라가 눈에 띄었고 상단부에 유심 및 외장 메모리 슬롯이 포함되어 있었다.



서로 다른 디자인적 차이
우선,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에서 마음에 들었던 것은 물리 카메라 버튼 및 그 옆에 있는 볼륨 버튼을 통한 줌 기능이었다. 제법 편리하게 구성이 되어 있었는데, 아쉬움이라면 한 손으로는 조작이 힘들다는 것.

또한 눈에 띄는 것은 유심 트레이 및 외장 메모리 슬롯이 손가락으로 바로 탈착이 된다는 것이었다. 다른 스마트폰은 유심 핀으로 꽂아야만 분리가 가능했지만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는 바로 분리가 가능하다는 편의성이 있었던 것.



   

다만, 분리할 경우 무조건 자동 재부팅이 되어서 외장 메모리만 빼고 싶어도 재부팅 과정을 거쳐야 하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갤럭시S7 엣지의 경우는 홈 버튼을 두 번 연속 누르면 카메라가 실행되었다.

편의성에서는 부족하지 않은 단축키라고 볼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도 매우 잘 활용하는 기능 가운데 하나다. 또한 측면의 라인이 매우 세련된 맛을 더해주고 얇은 느낌을 전달해서 시원한 맛이 있었다.



다만 엣지 디자인은 보기에는 예쁠지 몰라도 사용 시 원치 않는 터치가 자주 발생하고 특히나 동영상 재생이나 사진 촬영 시 의도치 않는 동작으로 인해서 불편함을 주기도 해서 이 부분은 개선이 필요해 보였다.

또한 전면 홈 버튼의 재질이 매우 약해서 작은 충격에도 손상이 간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았고, 한 번 교체를 했지만 2주일도 안되어서 다시 큰 흠집이 남은 것을 보고는 재질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끼기도 했다.








서로의 색을 찾은 디자인
사실 스마트폰의 콘셉트가 매우 비슷해지면서 이제는 디자인에서 차별화를 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 되었다. 그러자 제조사들은 재질의 차별화를 비롯해 색상을 통한 차별화를 내세우는 상황이다.

실제 갤럭시S 시리즈의 경우 고질적으로 저렴해 보이는 플라스틱 재질에 대한 아쉬움을 비롯해 전체적인 마감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었지만, 이제는 전후면이 모두 반짝이는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고 마감이 매우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는 재질감이 제대로 느껴지는 메탈 디자인에 더해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으로 나름의 맛을 더하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모난 곳이 없었고, 전면 액정 역시 모서리에 살짝 엣지가 있어서 그립감을 더해줬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점수를 준다면 갤럭시S7 엣지에 조금 더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을 정도로 콤팩트한 디자인과 정체성이 뚜렷한 디자인이 좋은 느낌을 전달했다. 서로의 색을 찾은 두 개의 스마트폰, 이어지는 비교를 통해 방수 기능을 살펴볼 예정이다. - MACGUYVER.












2016년 7월 29일 금요일

[아,프로] 아이폰/아이패드 키노트 표 셀 추가 제거 및 추가기능 활용하기